동명이인

lifelog 2012.10.17 01:50

제일 좋아하는 내 사진.


from ys


포토그래퍼를 좋아해서인지도...

오늘 오전 10시, 이곳 매리엇 볼룸에서 열린 컨퍼런스 스피커의 이름이 걸린것을 보고 '쿵'했다.

뛰어가서 인사했는데 역시나 다른 인물 ^__^ ;; 다른 얼굴 ㅡㅡ;


하루에도 수만 수천가지의 생각이 머리속을 지나는데 나는 그 중 몇개나 기억하면서 살까,싶은 마음에

기록을 남겨두기로 한다.( 나 여기서 첨보는 동명이인한테 말걸었어-_- )


어디에서 뭐하고 있는지,,,

하릴없이 네이버에 이름을 쳐보는 말도 안되는 짓을 하고 있다..



오늘 나의 무지개는 호텔로 풍선을 한다발 사들고 왔다.

마이애미는 파란색이었다, 핑크색이었다가, 노랑색이었다가, 잠깐 보라색이 되었다가, 다시 붉은색이었다가 한다.

내 눈은 지극히 주관적이라서 내 마음따라 이곳은 옷을 갈아입느라 무지 바쁜듯 ^^

바쁘지만 한가롭고 즐겁지만 허전했다가 괴롭지만 유쾌하고 궁상맞았다가도 화려한 여러 모습을 보여준다.

하지만 이제 그만 내 무지개 싸가지고 뉴욕으로 돌아가고 싶다.

 


시작도 없고, 끝도 없었네요,

당신이 궁금한건 나 뿐이네요,

어리석게도 난,

뭐가 무서워서 당신을 잡지 못했을까요,


'lifelog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영화 I Sognatori  (0) 2012.11.02
re-start  (0) 2012.10.23
동명이인  (0) 2012.10.17
시간을 버는 일  (0) 2012.10.15
세계일주 시작.  (0) 2012.04.30
연휴의 마지막 날  (0) 2012.01.12

설정

트랙백

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