해피버스데이 투 미

lifelog 2012.11.25 12:10



세상을 모두 알고 살지 않는다.

예측할 수 없는 삶이라 설레지 않느냐 웃으며 얘기했지만 사실 반정도는 뻥이었다 고백한다.

몰라서 그냥 산다.

매일 선택하며 산다.

이게 최선입니까? 아니면 이게 최선입니까?

더 나은 미래를 위해 늘 재고 따지고 있다.

특별한 오늘, 쉽지 않은 선택을 했다.

-- 아무것도 선택하지 않는다. --

선택하지 않으니 밥도 안먹고, 커피도 안 마셨다.

정신없이 거리를 헤맸다.

당신을 만나기 전까지.


"밥먹을래?"

'너 나 아니?'

"지금부터 알까?"

'난 어려운 사람인데'

"풀어보자"

'하하하하하 밥말고 영화어때? 굳이 덧붙이는데 이거 데이트 아니야'


특별한 날 낯선이와 영화를 보고 난 후 깨달은 것이 있다.

내가 사회적 인간이라는 것.

나의 일탈은 거의 궤변에 가까웠다는 것.


저녁에 그를 데리고 내 생일파티에 갔다.


반전.




내가 물었다.

'삶이 예측할 수 없어 설레지?'

"다음엔 다른 얼굴도 보여줄래?"

'하하하 일탈은 오늘로 끝났어 나는 베리 낫 어베일러블이야 ㅋㅋ'



돌멩이에도 배울 것이 있다, 맞는 말이다.

죽음을 향해 한발씩 다가서는 삶이 아니고 오늘을 사는 것.

짧은 생, 오늘 한살 더 먹었다.

시간을 더 아껴써야한다.



멀리서도 잊지않고 축하메세지를 날린 나의 절친들,

가족들,

낯선땅에서 나를 둘러싸고 나를 걱정해주는 나이스드레스, 제이슨, 샌드라, 알렌, 팸, 크리스티나, 아나, 마리엘라

특별히, 저 멀리 알제리에서 니 돈으로 책이랑 음반하나 사서 가져라 내가 사준걸로 치고,,라 하신 그분과.

3일전부터 한국에서 문자를 날려주신 그분.

내 옆에서 나를 들들 볶는 나의 하우스메이트들마져,

모두 감사.

이런식의 레드카펫 인사, 내가 할 수 있게 해주어 감사.

늘 나를 걱정하고 잊지않아 주어 감사.합니다.



우리의 바램대로 멋진 인생에 cheers, salud, sante and 건배!







'lifelog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경영... 무엇을?  (0) 2013.01.16
키는 청자가 쥐고 있다.  (4) 2012.12.21
해피버스데이 투 미  (6) 2012.11.25
Isaq의 코코아  (0) 2012.11.14
나도 알고 있다.  (0) 2012.11.07
가능  (0) 2012.11.03

설정

트랙백

댓글

  • 2012.11.25 20:01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  • makiz 2012.11.26 04:00 신고 수정/삭제

      ㅎㅎ 알고 있어요,, 고맙다

  • 짱이 2012.12.11 14:23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

  • 2012.12.11 15:00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• 키보드 2012.12.11 15:19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

  • 2012.12.11 15:33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비밀댓글입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