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TravelLog_Korea] 수오재(守吾齋)

travelog/Korea 2011.07.08 00:08


비가 온다.

처마에 물 떨어지는 장면만 봐도,
기분 좋으면 단소를 잡으시는 경주의 이재호 선생댁, 수오재가 생각난다.






지금은 많이 알려졌지만 그때만 해도 고즈넉했는데..



밤늦게 도착해 '솔바람'께서 내주시는 감잎차를 마시며 이런저런 이야기로 시간 가는 줄 모르고,

대문을 들어서면 해바라기부터 인사하는,





비가오면 뒷마당 대나무가 '파르르' 소리를 내고,
대청에 앉아 내리는 비를 보며 밤을 달려가며 마시는 싸구려 와인은 또 얼마나 좋았는지,,




그나저나 다녀온지 참 오래되었다.


다음번에 눈올때 눈 꾹꾹 밟으면서 가야지.






'travelog > Korea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904, 그의 평  (0) 2014.01.21
[TravelLog_Korea] 수오재(守吾齋)  (2) 2011.07.08

설정

트랙백

댓글

  • Surpreem 2011.07.24 22:21 신고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오늘 같이 비 내리는 날에는 항상 떠 오를 것 같은 곳이네.
    단소 소리도 참 편안할 것 같다.

    • makiz 2011.07.27 17:39 신고 수정/삭제

      네,, 비오면 생각나요,, ^_^